여러분은 어느 쪽 강도이십니까?

누가복음 23장39절~43절

본문은 예수님이 달려 있는 십자가의 현장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그 현장의 모습 속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주님의 음성에 우리의 귀를 대고 우리의 모습을 점검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하나님께서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인류의 죄의 대가를 예수께 대신 지시게 하시고 십자가에서 죽게 하실 때 악한 강도와 함께 죽게 하셨는데 죽게 하신 이유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모든 인류는 사형에 해당하는 죄를 진 강도와 같은 자라는 것을 보여주시고 있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으로 두 분류의 사람들로 나누어진다는 것을 보여 주고 계신 것입니다. 한편의 강도는 자기 자신이 죄인인 것을 알아 예수께 의지하여 구원 받으며 또 한편은 구원 주 예수를 욕하고 조롱하며 자기 죄를 자기가 지고 죽는 것을 보여 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 두 강도는 우리에게 아주 큰 의미를 담고 있는 메시지인 것입니다.

본문에 보면 예수님의 좌우편에 다른 두 사람도 십자가형을 당하고 있습니다. 이 두 사람을 누가복음에서는 자세하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달린 행각자 중 하나는 비방하여 가로되 네가 그리스도가 아니냐 너와 우리를 구원하라 하되 하나는 그 사람을 꾸짖어 가로되~~우리는 우리의 행한 일에 상당한 보응을 받는 것이니 이에 당연하거니와 이 사람의 행한 것은 옳지 않은 것이 없느니라 하고 가로되 예수여 당신의 나라에 임하실 때에 나를 생각하소서 하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하시니라"

예수님의 좌우편에 두 행악자중 한 사람은 예수를 조롱하며 '네가 구원자냐 그러면 너와 우리를 구원하여 보라'고 합니다. 함께 힘없이 십자가에서 달려 죽는 주제에 무슨 구원자냐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편 강도는 "우리는 행한 일에 마땅한 보응을 받는 것이지만 이 분은 잘못한 것이 없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당신의 나라에 임하실 때에 나를 생각하소서"하닌 예수님께서 "내가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고 하십니다. 이것이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의 좌우에 있는 자들의 모습입니다.

우리는 강도짓을 하다가 사형당하는 사람을 보고 예수님께서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고 하신 엄청난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무슨 선한 일을 한 것이 아닙니다. 다 똑같이 사형당하는 주제에 무슨 차별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우리는 늘 큰 죄 작은 죄를 구별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큰 죄의 삯만 사망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그냥 모든 '죄의 삯은 사망'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마음속에 있는 죄까지 모두가 사망에 이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보실 때에는 둘 다 같은 죄인이요 강도입니다.

"바로 이 두 강도가 모든 인류의 모습인 것입니다."모두 누가 더 잘났는가 하고 살지만 오십보 백보입니다. 하나님 보시기에는 모두가 사형에 해당되는 죄인의 모습입니다.

그런데 한편의 강도는 예수님을 끝까지 조롱합니다. 지금 세상 믿지 않는 사람들 보세요. 전도하면 대뜸하는 말이 너 하나님 봤냐 천국에 가봤냐 한번 보여 주면 믿는다고 하면서 너나 잘 믿으라고 조롱을 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한편의 강도와 똑같습니다. 그러나 또 한편의 강도는 예수님을 믿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믿을 수가 있었겠느냐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달리실 때 커다란 기적이 일어난 것도 아닙니다. 예수님을 구원자로 믿어 줄만한 그런 모습과 사건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한편 강도는 믿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마가복음에서는 강도 둘 다 욕을 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스라엘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를 보고 믿게 할찌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 하더라"(막16:32)

두 강도가 처음에는 함께 욕을 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그런데 한편의 강도는 예수님을 믿게 되었으니 이것이 기적이라는 것입니다. 바로 옆에서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혀 죽어가는 자를 보고서 자신의 영혼을 부탁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죄를 발견하고 자신은 죽어 마땅한 죄인이지만 예수님은 그러한 죄가 없음을 인정하고 자신을 그의 나라가 임할 때에 생각하여 달라고 합니다.

우리는 과연 오늘 어디에 속하여 있다고 보십니까? 구원받은 강도인가 아니면 예수님을 욕하고 있는 강도라고 생각하느냐는 것입니다. 아마도 구원받은 강도라고 생각하실 것입니다. 대부분 하나님을 만날 때 어떤 어려움을 통하여 이적을 체험하고 믿음생활하신 분들이 많으실 것입니다. 한편의 강도처럼 아무 이적을 체험하지 못하고 그런 고백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복된 자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해하고 믿는 것이 아니라 먼저 믿고 그 다음 이해하는 것이 복된 신앙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그렇게 과학으로 이성적으로 이해 할 수 있는 물질적 나라가 아닙니다. 더 높은 자원의 나라입니다. 그래서 믿고 나갈 때 이해가 가는 나라입니다.

그러면 다시 질문을 드리겠습니다. 정말 나는 나의 죄로 인하여 죽어 마땅한 죄인임을 인정하십니까? 자신이 죄인임을 인정한다는 것은 자신이 한편 강도처럼 '난 죽어 마땅합니다'라는 고백이 나와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우리의 삶에서 조금만 어려움을 당하면 마치 예수님을 끝까지 조롱하는 강도처럼 늘 주님은 왜 이 문제를 해결하여 주지 아니하시는지 원망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천지를 말씀으로 창조하셨고 전지전능하신 능력의 하나님이시라면서 왜 내 형편이 이 모양입니까 하나님께서도 돈 없이 살아 보세요 얼마나 힘든지 하면서 불평을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나를 한번 멋있게 사용하셔서 사람들에게 내가 믿는 하나님의 모습을 보라고 큰소리 치고 싶은데 현실은 큰 소리커녕 기가 죽어 있습니다. 그래도 전도해 보지만 세상에서 잘 나가는 친구는 너나 잘 믿어라 할 때 하나님이 야속하기만 합니다. 그래도 언젠가 나를 크게 사용하실 것이라 생각하고 예수님을 믿고 따라 왔는데 십자가에서 예수님을 보니 자신도 스스로 구원하지 못하시고 자기 옷도 하나 챙기지 못하시고 벌거벗고 죽임당하는 것입니다.

도대체 이런 예수님께 우리는 무엇을 기대하며 신앙생활 했습니다 라고 한편 강도의 원망과조롱하고 싶은 이런 생각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자기 자신이 죄인임을 알고 죄로 인하여 그렇게 십자가에서 죽는 것이 자신의 모습이어야 함을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구원받는 강도의 모습입니다. 이러한 고백이 우리에게 나오고 정말 죽어 마땅한 죄인임을 제대로 인식하신다면 내가 원하고 내 요구나 들어 주시고 내가 바라는 내 이상형의 하나님의 상이 아니라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셔길래 그것도 흉악한 강도와 함께 죽으시는 모습에 우리는 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하기보다 먼저 무릎을 꿇어야 할 것입니다. 구원 받은 강도처럼 살게 하심을 감사드릴 뿐입니다. 한편 강도가 무슨 선한 일을 하여 구원 받은 것이 아닙니다. 같이 죽어가는 처지에 그것을 보고 믿음이 좋아 고백한 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기적이라는 것입니다. 기적이란 사람의 능력이나 자연의 힘을 떠나 일어나는 일을 기적이라 합니다. 신에 의하여 행해 졌다고 믿어지는 불가사리한 현상입니다. 그래서 기적은 하나님께서 하신일입니다. 그런 은혜를 베풀어 주신 하나님께 감사 할 뿐입니다.

by X-friend | 2011/01/14 15:14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xlkh.egloos.com/tb/26911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